top of page

파이미디어의 자율좌석제 솔루션 소개 기사

한국일보 기사내에 저희 자율좌석 솔루션인 [ PASS ]가 소개 되었습니다.



스타트업밸리 꿈꾸는 '관악S밸리 스타트업 센터'서울 관악구 호암로에 한국판 '스타트업 밸리'를 꿈꾸는 '관악S밸리'가 들어선다. 관악S밸리는 지방자치단체, 학교, 기업이 함께 만드는 신생기업(스타트업) 육성 단지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이 근처에 있는 실리콘밸리, 중국 베이징의 칭화대와 인접한 중관춘(中關村)처럼 서울대를 끼고 단지를 조성해 참신한 아이디어와 뛰어난 기술로 승부를 거는 스타트업들이 모이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첫 단추를 꿴 것이 지난달 8일 개소한 관악S밸리 스타트업 센터다. 관악구와 서울대, KT, KB금융지주가 공동으로 만든 이곳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관(지방자치단체), 학(대학), 민(기업) 협력의 대표적 사례다. 정보기술(IT)과 금융 등 이종산업 간 공동 센터를 만든 것도 처음이다. 문을 연 지 한 달째인 이곳에 이미 14개 스타트업이 입주해 있다. 미래의 구글과 아마존을 꿈꾸는 스타트업들이 모인 관악S밸리 스타트업 센터를 찾아가 봤다.



서울 관악구 호암로에 위치한 관악S밸리 스타트업 센터 내 KT 오픈랩 모습. KT 제공

고시촌 공동화 막는 캠퍼스 타운



지하 1층, 지상 6층의 총 7개층 규모인 관악S밸리 스타트업센터는 3개 기업이 시설을 공동 운영한다. 지하 1층과 지상 1층은 마이워크스페이스가 자리를 잡고 스타트업들에 공간을 빌려주는 공유 사무실을 운영한다. 지상 2~4층은 KT의 '디지코 KT 오픈랩', 지상 5~6층은 KB금융지주의 '관악 KB 이노베이션 허브'가 위치한다.


운영 주체와 공간은 분리돼 있지만 이들은 한 몸처럼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 서로 시설을 공유하며 스타트업 간 협력, 공동 행사 등을 추진한다.


센터가 자리 잡은 곳은 한때 고시촌으로 유명했던 곳이다. 그런데 왜 하필 이곳에 센터를 만들었을까.


KT 오픈랩 운영을 맡은 KT 오픈 이노베이션 팀장인 오세나 박사는 "사법시험이 사라져 고시 준비생들이 빠져나가면서 지역 공동화 현상이 발생했다"며 "이를 해결하고 실리콘밸리나 중관춘처럼 주요 대학을 거점 삼은 캠퍼스 타운을 조성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래서 S밸리라는 이름에 서울대, 신림동, 스타트업을 상징하는 중복된 의미를 담았다. 오 박사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개설에 참여해 지금도 운영을 맡고 있는 스타트업 육성 센터 전문가다.


관악S밸리는 센터가 전부는 아니다. 센터 맞은편에 유사한 시설들이 추가로 들어선다. KT오픈 이노베이션팀의 김준학 차장은 "관악구와 서울대는 이 지역을 스타트업 단지로 집적화한다"며 "9월 이후 우리은행을 비롯해 몇 군데에서 센터와 유사한 시설을 추가로 몇 개 더 설치해 서로 시설을 공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T 오픈랩에 입주한 파이미디어랩에서 개발한 터치스크린과 QR코드 방식의 종합 안내 솔루션. KT 제공

Kommentare


bottom of page